‘기황후’ 진이한, 카리스마 벗고 하지원의 자상 매너남 등극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서 진이한이 하지원의 자상한 매너남으로 등극했다.

지난 4일 방송된 ‘기황후’ 35회에서 탈탈(진이한)은 목에 상처가 생긴 기승냥(하지원)의 머리카락을 조심스럽게 넘기며 상처를 살펴줬다. 탈탈은 매일 밤 잠을 설치고 몸에 상처가 생기는 기승냥의 증상을 보자마자 단번에 저주임을 알아챘다. 이에 탈탈은 기승냥이 저주를 이겨낼 수 있도록 일깨워주며 상처를 살펴줬다. 또한 탈탈은 기승냥에게 처소 근처를 찾아보면 저승사자 명부가 나올 것이라 알려주며 기승냥이 저주를 이겨내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

탈탈은 매회 명석한 두뇌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기승냥의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하고 있다. 그는 기승냥에게 위기가 닥치면 슈퍼맨처럼 나타나 도와주는 것.

특히 진이한은 그동안 냉철하고 이성적이었던 탈탈 캐릭터와 함께 하지원을 살펴주는 자상한 모습을 보여주며 반전매력을 뽐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