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부터 ‘300’까지 부율 논란 사건일지(종합)

‘300: 제국의 부활’을 서울의 모든 극장에서 관람할 수 있게 됐다. CGV-롯데시네마와 직배사 워너브라더스코리아가 지난 몇 달간 힘겨루기 해오던 부율 문제에 극적으로 합의한 결과다.

앞서 CGV는 외화 직배사들(워너브라더스코리아, 소니픽쳐스 릴리징 월트디즈니 스튜디오스 코리아, 이십세기폭스 코리아 등)에게 “2013년 9월부터 서울 극장 수입 부율을 4(극장)대 6(배급사)에서 5대 5로 바꾸겠다”고 전달한 바 있다. 하지만 직배사들이 극장 측의 부율 결정에 반발하면서 서울 롯데시네마와 CGV 극장에서 몇몇 영화가 상영되지 못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극장과 직배사간의 마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영화는 ‘몬스터 주식회사’ ‘토르: 다크월드’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 ‘레고 무비’ 등이다. 이러한 움직임은 ‘300: 제국의 부활’로 이어질 조짐을 보였으나, 4일 밤 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되며 ‘300’의 헐벗은 사내들을 서울 극장에서도 볼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부율 조정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상황. 이번 합의가 워너브러더스에서 배급하는 모든 영화에 해당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안심하기는 이르다. 부율을 둘러 싼 논란을 정리해 봤다.

2014030514552212933 수정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편집. 최진실 tru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