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중국 신한류 이끄나…역대 최고가 수출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가 역대 최고가로 중국에 수출됐다.

5일 ‘쓰리데이즈’ 제작사 골든썸픽쳐스는 “‘쓰리데이즈’가 최근 중국에 최고가로 팔렸던 ‘별에서 온 그대’의 회당 금액을 뛰어넘으며 중국에 수출됐다”고 밝혔다.

제작사 김용훈 대표는 “그 동안 중국 시장에서는 회당 1만 달러도 되지 않는 금액을 제시했었다. 하지만 ‘쓰리데이즈’는 그 5배에 육박하는 금액에 판매됐다. 확인 결과 공식적으로 역대 수출된 한국 드라마 중 최고가였다”고 전했다.

‘쓰리데이즈’의 판권을 구매한 곳은 중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 유쿠(youku)다. 유쿠는 중국 내에서 가장 많은 가입자와 접속자 수를 자랑하는 사이트다.

‘쓰리데이즈’의 판권 최고가 경신은 최근 일본 시장이 침체되며 주춤했던 한류를 되살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쓰리데이즈’ 수출 중심에는 박유천이 있다. 박유천은 일본에서 최고의 한류스타로 각광받고 있으며 그 기세를 중국으로 이어가 좁았던 중국 시장의 문을 활짝 열었다.

제작사는 “일본의 우경화와 엔저 등으로 한국 드라마에 대한 수요도 줄어들고 판권 금액도 하락했다. 이런 공백을 중국 시장을 통해 메울 수 있게 됐다. 그 중심에는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박유천과 같은 한류스타와 한국 드라마 제작사들의 탄탄한 콘텐츠가 버티고 있다”고 전했다.

‘쓰리데이즈’는 5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골든썸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