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짝’ 출연자 자살 추정…녹화분량 폐기 논의중

SBS '짝' 포스터

SBS ‘짝’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짝’에 출연한 여성이 사망한 가운데 사인이 자살로 추정되고 있다.

5일 SBS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짝’ 제작중 출연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제작진은 이 사실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제작진에 따르면 해당 출연자는 ‘짝’ 촬영지인 제주도의 한 펜션에서 5일 새벽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 수사중이라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방송분량은 3월 말께 전파를 탈 계획이었으나 갑작스러운 사고로 녹화분량은 폐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5일 방송예정이었던 ‘짝’도 방송여부를 놓고 내부 논의중에 있다.  제작진은 “향후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후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