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이보영, 애절한 눈물연기로 시청자 사로잡았다

'신의선물' 이보영

‘신의선물’ 이보영

배우 이보영이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이하 ‘신의선물’)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4일 방송된 ‘신의선물’ 2회에서 이보영은 첫 회에서 보여준 강단 있는 워킹맘의 모습과 더불어 아이를 잃고 절망한 엄마를 완벽 소화해냈다. 이보영은 첫 엄마 연기임에도 캐릭터에 완벽하게 어울리는 말투와 깊은 눈빛으로 엄마만의 모성애를 그려냈다.

이날 ‘신의선물’에서 김수현(이보영)은 딸 한샛별(김유빈)이 유괴되자 절망에 빠졌다. 김수현은 한샛별의 유괴범을 잡기 위해 구타까지 당하며 범인을 잡았지만 진범이 아니었다. 또한 김수현은 방송국 무대에 올라 “샛별이 좀 돌려보내 달라. 샛별이는 내 전부다. 우리 애 놔두고 제발 날 데려가라. 애는 나 같은 엄마 만난 죄밖에 없다. 제발 샛별이 좀 살려달라”고 오열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 한샛별이 익사체로 발견되고 김수현은 딸이 발견된 저수지에 몸을 던졌다.

이보영은 김수현 역에 몰입해 침착함과 오열을 오가며 딸을 잃은 엄마의 애절한 심정을 표현했다. 방송 이후 관련 게시판을 통해 이보영의 안정된 연기력이 극의 몰입도를 높였으며 극의 흐름을 긴박하게 이끌어 갔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신의선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