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큼한’ 이민정, 올블랙 여전사 변신

이민정 여전사 포스

배우 이민정이 새빨간 입술에 올 블랙 가죽 패션으로 등장했다.

이민정은 MBC 수목미니시리즈 ‘앙큼한 돌싱녀’에서 전(前)남편 차정우(주상욱)가 이혼 후 성공하자 다시 꼬시려 고군분투하는 돌싱녀 나애라 역으로 열연 중이다.

지난달 27일 연속 방송된 1, 2회 분에서 이민정은 전업주부의 행복함부터 남편의 사직으로 억척스럽게 생계를 꾸려가는 모습, 남편에게 모질게 굴며 이혼을 통보하는 모습까지 실감나는 생활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어 이민정은 오는 6일 방송될 ‘앙큼한 돌싱녀’ 4회 분에서 과감하고 도발적인 자태로 여전사 포스를 드러낼 예정이다. 극중 타이트한 가죽 의상을 입은 나애라가 전문 해커처럼 컴퓨터 프로그램을 뒤져보며 키보드를 두드리는 장면이 있다. 여기서 나애라는 몸에 밀착된 트렌치코트 깃을 올린 채 선글라스 너머로 무언가를 지켜보는 날 서린 눈매를 살려낼 예정이다.

이민정의 ‘여전사 변신’ 장면은 지난달 28일과 지난 2일, 각각 경기도 일산 MBC와 인천광역시 중구 항동에서 촬영됐다. 이민정은 몸매라인을 완연하게 드러내는 가죽 스키니 팬츠와 가죽점퍼를 입고 등장, 촬영장을 뜨겁게 달궜던 터. 극중 나애라 캐릭터와는 연결하기 힘든 독특하고 색다른 변신을 완벽하게 이뤄낸 이민정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한목소리로 환호를 보냈다. 특히 장면의 특성상 불빛이 거의 없는 깜깜한 상태에서 촬영이 진행됐던 만큼 모니터 화면에 반사된 이민정의 청순한 외모가 더욱 빛을 발했다는 후문이다.

또 이날 촬영은 대사 한마디 없이 오로지 눈빛과 표정, 제스처로만 장면이 구성돼 감정 연기가 중요했던 상태다. 이민정은 몸에 달라붙는 가죽의상을 쑥스러워하다가도 감독의 ‘큐’사인이 나오면 돌변, 연기를 이어가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제작사 측은 “이민정은 나애라 캐릭터를 위해 변신에 변신을 거듭하는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고동선 감독과 현장에서 많은 대화를 나누며 주인공 나애라를 탁월한 감각으로 그려내고 있다. 드라마 끝까지 상상초월 변신을 감행하게 될 이민정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판타지오, IOK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