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중국 화제작 ‘남자들2’ 캐스팅 제의 “현재 고심 중”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중국 화제의 드라마 출연 제안을 받았다.

5일 박해진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는 “최근 박해진이 오는 2015년 초 4개 위성에서 동시 방송될 중국드라마 ‘남자들2’ 출연 제안을 받고 고심 중이다”고 밝혔다.

박해진이 제안 받은 역할은 겉으론 바람둥이처럼 보이지만 내면은 순진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꿈꾸는 남자 주인공 재벌 2세 해붕 역이다.

지난 2011년 방영됐던 ‘남자들’은 학창시절부터 우정을 나눠온 남자 네 명의 사랑과 우정에 대한 이야기로 방영 내내 시청률 1위를 차지했던 화제작이다. 이 드라마는 중국인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가졌던 만큼 시청자들의 요청에 따라 제작사가 3년 만에 시즌2 제작을 결정하게 됐다.

‘남자들’ 시즌1에선 순홍레이, 황레이, 왕준, 왕노단 등 중국 최고 배우들이 주연을 맡았으며 특히 순홍레이는 국내에서도 인지도를 구축한 중국 국민배우로 제2의 순홍레이가 누가 될지 중국인들의 관심이 최고조에 달한 상황이다.

이에 ‘남자들’ 제작사는 중국 드라마 ‘멀리 떨어진 사랑’, ‘첸더더의 결혼이야기’, ‘또 다른 찬란한 인생’, ‘애상사자좌’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한 박해진에 러브콜을 보냈다.

현재 ‘남자들’ 제작사는 나머지 남자 주인공 캐스팅을 비밀리에 진행 중이며 물망에 오른 이들은 중국 인기 배우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박해진 소속사는 “중국 최고 드라마 출연제의를 받은 것만으로도 영광이다”며 “현재 대본을 받은 상태고 스케줄 때문에 논의 중에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해진은 최근 종영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순정남 이휘경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