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Name, 문가영(2) 봄바람을 닮은 그녀

06

활짝 웃는 그녀의 눈가에 3월 봄바람을 닮은 따스함이 묻어난다. 엠넷 ‘미미’에 출연 중인 문가영은 365일, 24시간 한 사람만을 바라보는 지고지순한 소녀 미미 역으로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수채화 풍경과도 같은 드라마 속에 순수함이 듬뿍 담긴 사랑스러움을 흩뿌리는 미미,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문가영다운 모습이다.

처음으로 주연을 맡은 ‘미미’의 첫 방송 전날, 잠도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을 정도로 긴장했었다는 그녀는 이번 역할을 준비하며 연기를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임했다고 말한다.

“미미는 제가 지금까지 맡았던 역할 중에 가장 밝은 역할이었어요. 송창수 PD님도 연기적으로 주문을 많이 하셨죠. 또 원작이 있다는 점도 부담이었어요. 원작의 이미지를 지우면서 ‘미미’에 맞는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 첫 주연작을 맡은 제가 풀어야 할 숙제였죠.”

‘미미’는 강동원, 이연희, 공효진 등이 출연한 영화 ‘M’(2007)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기획 단계부터 대중의 관심을 끌었다. ‘잘해도 본전’이라는 리메이크에 대한 부담감이 이제 막 기지개를 켜기 시작한 19세 여배우에게 결코 가벼울 리 없다.

“대본을 받자마자 원작을 봤어요. 아무리 리메이크 작품이라고 해도 원작과 어느 정도 연결고리는 필요하다고 생각했거든요. 의상이나 외양적인 부분에서 오는 느낌은 최대한 원작과 비슷하게 가되 미미는 한층 더 가볍고 밝게 가자는 것, 제가 연기하며 가장 집중한 부분이에요.”

04

현재 2회 방송을 마쳤을 뿐이지만, 결과는 적중. 극 중 웹툰 작가 한민우(최강창민)의 작품을 녹여낸 듯, 특유의 질감을 담은 영상에 스릴러, 미스터리 장르가 적절히 녹아든 ‘미미’는 생각보다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순항 중이다. 특히 자칫하면 무거워질 수 있는 분위기를 경쾌한 톤으로 다잡을 수 있었던 데는 문가영의 통통 튀는 연기가 큰 몫을 했다는 평가다.

“상대역 최강창민 오빠와 ‘미미’에서 좋은 그림을 만들기 위해 촬영 전부터 회의를 많이 했어요. 이렇게 노력한 결과물이 미술실 키스신이에요. 애틋하면서도 풋풋했던 두 사람의 첫사랑이 잘 살아난 것 같아 뿌듯해요. 촬영 한두 달 전부터는 어색한 느낌을 지우려고 자주 만나고 친분을 쌓았던 게 큰 도움이 된 것 같아요.”

최근 5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막을 내린 KBS2 ‘왕가네 식구들’에도 왕해박 역으로 출연했던 그녀는 이제야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는 것 같다며 함박웃음을 지어 보였다.

“더 중요한 건 이제야 ‘아역’이라는 이미지를 벗을 수 있는 계기를 맞은 것 같아요. 워낙 어렸을 때부터 연기 활동을 했기에, 항상 ‘아역’ 꼬리표를 떼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거든요. ‘미미’와 ‘왕가네 식구들’을 통해 조금씩 제 진짜 모습을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생겨나고 있어요.”

05

열 살 때 학습지 모델로 데뷔한 그녀는 요즘 들어 성인 연기자로서 우뚝 서기 위해 다양한 배역을 소화할 능력의 필요성을 절감한다고 털어놓았다.

“언제 ‘아역’ 이미지를 벗을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어요. 물론 그 시기는 제가 충분히 준비된 다음이어야겠죠. 생활 연기 경험을 늘리고 목소리 톤도 조금 바꿀 필요가 있다고 느껴요. 지금부터 서서히 연구하고 저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려고 해요.”

한 송이 꽃을 피우기 위해 수많은 인고의 시간이 필요하듯, 이제 배우로서 자신을 가꾸고 다듬기 시작한 문가영도 매 순간 꿈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었다. ‘미미’로 그 힘찬 날갯짓을 시작한 문가영, 그녀가 만개할 시간이 한층 포근해진 봄날처럼 성큼 가까워져 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