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백진희 아들 친자 아닌 것 알았다

MBC '기황후'

MBC ‘기황후’

하지원이 황자가 백진희의 친 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5화에서는 기승냥(하지원)이 황자 마하의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타나실리(백진희)는 아이를 낳기 위해 불공을 드리겠다며 절로 떠난 바 있다. 이때 타나실리는 버려진 왕유(주진모)와 기승냥 사이의 아이를 발견하고 아이를 사로잡은 뒤 절을 불태웠다. 이때 화재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스님이 황자의 생일을 축복하기 위해 궁에 들어왔다.

스님은 황자의 비밀을 기승냥에게 알렸다. 이어 “마하 왕자는 친자가 아니다. 비밀을 숨기기 위해 스님들을 독살하고 절에 불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 사실을 모두에게 밝히겠다는 스님에게 기승냥은 “명확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스님은 “아이의 신체 비밀을 알고 있다“며 발등에 있는 점을 언급하려 했다.

이날 ‘기황후’에서는 기승냥이 황자가 타나실리의 친 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됨과 동시에  기승냥의 아이와의 연관성이 드러나며 앞으로 두 사람의 대결이 절정으로 치달을 것을 예고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