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광기에 사로 잡힌 백진희… 저주는 전국환에게로

MBC '기황후'

MBC ‘기황후’

백진희의 저주가 전국환에게 옮겨갔다.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5화에서는 권력에 대한 욕심으로 이성을 잃은 타나실리(백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앞서 타나실리는 기승냥(하지원)을 죽이기 위해 저주를 걸었던 사실이 발각됐다. 이어 곧 황자 마하에게 홍역 증상이 나타났고 타나실리는 황제 타환(지창욱)을 찾아갔다.

타환은 자신의 처소 앞에서 소동을 부리는 타나실리를 두고 “가만 두지 않겠다”며 분노했다. 이를 저지한 기승냥은 타나실리 앞에 나서 “자업자득이란 이럴 때 쓰는 말이다”며 자신에게 걸었던 저주가 혈육인 황자에게 옮겨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타나실리의 나인들은 “황자마마는 친아들이 아니지 않습니까”라며 흥분한 타나실리를 진정시켰다. 그러자 타나실리는 나인을 밀친 뒤 “마하는 내 친아들이다”고 말하며 광기 어린 모습을 보였다. 이어 타나실리는 “부처님께 내 한 몸을 공양해서 마하를 살릴 것이다”고 말하며 냉수를 몸에 끼얹었다.

한편 연철은 꿈에서 자신의 송장과 함께 타환의 모습을 봤다. 어둠속에서 나타난 타환은 “대승상은 죽었소” “저잣거리 한 복판에서 부관참시를 할 것이요”라며 섬뜩하게 말했다. 이에 연철은 물러서지 않고 “난 이대로 못 죽는다”고 맞섰다. 연철은 꿈에서 깨어났지만 아들인 당기세(김정현)에게 칼을 휘두르며 “너까지 권력을 넘보느냐”고 윽박지른 뒤 혼절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