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이보영, 딸 잃은 슬픔 견디지 못하고 자살시도

신의선물0304_2

SBS ‘신의 선물’ 방송캡쳐

이보영이 딸을 잃은 슬픔을 참지 못하고 호수에 몸을 던졌다.

4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2회에서는 괴한에게 유괴된 딸 김수현(이보영)의 딸 한샛별(김유빈)이 끝내 주검으로 돌아왔다.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던 수현이었지만, 결국 샛별의 것으로 추정되는 피묻은 여자아이의 신발과 신발주머니가 발견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수현은 “내 새끼 털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갈기갈기 찢어죽이겠다. 살고 싶으면 꼭 살려서 돌려보내라”고 분노하며 외쳤지만 결국 샛별의 시신은 저수지에서 발견됐다.

담당경찰 현우진(정겨운)은 수현과 남편 한지훈(김태우)에게 “창고에서 살해된 후 저수지에 버려졌다고 생각했는데 국과수 부검 결과 익사로 드러났다”라며 유괴 7일 째 되던 날, 샛별이 유괴범으로부터 도망치다가 익사 당했다고 설명했다.

수현은 샛별이 죽은 지 한 달이 넘었음에도 딸을 잊지 못했다. 결국 수현은 샛별이 갇혀 있었던 현장으로 향했고, “시간을 돌릴 수만 있다면”이라고 샛별을 지키지 못한 사실을 자책했다. 이후 수현은 샛별이 발견된 호수로 향했다. 수현은 “이제 걱정마. 엄마가 갈게”라고 말하고는 물에 뛰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전해줬다.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과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그려나갈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드라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