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이보영, 딸을 찾기 위한 필사의 추격전

신의선물0304_1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

이보영이 딸을 찾기 위한 필사의 추격전을 펼쳤다.

4일 방송된 SBS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2회에서는 김수현(이보영)이 딸 한샛별(김유빈)을 유괴한 괴한의 전화를 받고 그의 요구대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현의 집으로 샛별을 유괴했다는 범인의 전화가 왔다. 범인은 현금 2억을 요구했지만 남편 한지훈(김태우)은 그 요구를 거절했다. 이후 범인은 택배 기사를 통해 돈을 갖고 한강으로 나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수현은 형사들과 남편에게 숨긴 채 범인의 요구대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수현의 이상 행동을 눈치 챈 형사들은 수현을 뒤쫓았고 한강에서 그녀를 지켜봤다.

한강에 도착한 수현은 범인이 미리 숨겨둔 핸드폰을 통해 범인과 통화했다. 범인은 경찰을 따돌리고 지하철에 타라고 했다. 범인의 요구대로 이동한 수현은 지하철역에서 딸과 함께 있는 범인과 마주했다. 수현은 범인에게 돈을 건넸고 이내 샛별을 만나기 위해 다시 역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범인이 입을 막았던 아이는 샛별이 아니었고, 범인은 돈을 챙겨 도망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범인의 뒤를 쫓은 수현은 끝내 범인을 잡았다. 범인은 자신을 붙잡는 수현에게 폭력을 휘둘렸고, 수현은 범인에게 맞으면서도 끝까지 그를 붙잡았다. 하지만 잡힌 범인은 샛별을 유괴한 범인이 아닌 단순히 돈을 노리고 접근한 이였다. 수현은 지금까지 샛별을 유괴한 진짜 범인은 전화 한 번 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했다.

‘신의 선물’은 사랑하는 아이를 되살리기 위해 시간 여행을 떠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모정을 바탕으로 타임슬립,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가 결합된 작품으로 이보영, 조승우, 한선화, 김유빈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14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