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예체능’ 찬성, 배트민턴 구멍을 잊게 만든 수준급 발차기

예체능_찬성 태권동자

KBS2 ‘우리동네 예체능’

그룹 2PM의 찬성이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의 태권 동자로 우뚝 섰다.

4일 방송되는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다섯 번째 종목으로 선정된 태권도를 함께 할 멤버들을 찾는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2PM의 찬성이 수준급 발차기를 하는 모습이 공개돼 태권도 편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이날 태권도 새 멤버로 등장한 찬성의 모습에 강호동은 “이건 아니잖아”라며 탐탁지 않은 눈길을 보냈고, 함께 배트민턴 편의 멤버였던 필독 역시 “그냥 가시면 되요. 저희는 만나면 안 될 사이에요”라고 말하며 온 몸으로 그의 입단을 거부했다.

때 아닌 입단 거부 사태에 맞닥뜨리게 된 찬성은 “배드민턴 찬성은 잊어 달라”는 호소와 함께 그간 숨겨왔던 발차기 실력을 뽐내 강호동을 비롯한 ‘예체능’ 팀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강호동도 깜짝 놀란 찬성의 발차기 실력은 어떨지 궁금증을 모으는 가운데 태권 동자로 변신한 찬성의 모습은 4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