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아들 손보승 “처가살이 상상만으로도 끔찍해”

이경실 아들 손보승

이경실 아들 손보승

방송인 이경실의 아들 손보승 군이 처가살이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최근 진행된 JTBC ‘유자식 상팔자’ 녹화에서는 ‘처가살이는 해도 된다 VS 안 된다’는 주제에 대해 사춘기 자녀들과 산전수전 스타 부모들 간 토크를 벌였다. 이날 이경실의 아들 손보승 군은 “절대 안된다”고 단호히 답했다.

손보승 군은 “나는 얼마 전에 끝난 KBS2 드라마 ‘왕가네 식구들’ 애청자였다. 극 중 고민중(조성하) 아저씨가 사업이 망한 후 처가에 얹혀 사는데 처가에서 엄청 구박을 당하시는 걸 봤다. 처갓집에 있는 음식 좀 먹었다고 장모님으로부터 ‘자네! 왜 말도 없이 함부로 냉장고 음식을 먹나’라며 핀잔을 듣기도 하고, 밤에 배고파서 부엌에서 라면 끓여먹다가 냄비를 떨어뜨리고서는 들키지 않으려고 고양이 흉내까지 내는 걸 봤다”며 “나는 안 그래도 먹는 거에 민감한데 눈칫밥 먹는 처가살이는 절대 하면 안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손범수가 “처가살이를 하면 눈치 보면서 살아야 된다고 했는데 먹는 것 이외에 어떤 눈치를 가장 많이 볼 것 같은지”라고 묻자 손보승 군은 “내 생각에는 아내랑 둘만 깨 볶고 싶어서 결혼하는 건데 처가에 살림을 차리면 아내와 스킨십이 자유롭지 못 할 것 같다. 만약, 안방에서 아내와 분위기를 잡으려는데 장모님이 ‘손서방 자나?’라고 물어보시면 난감해서 장모님과 장인어른의 눈치를 많이 보게 될 것 같다”며 걱정거리를 털어놨다.

‘유자식 상팔자’는 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