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향, 미국 NBA서 한국가수 최초로 미국국가 불러

소향(위), 소향 미국 NBA

소향(위), 소향 미국 NBA

가수 소향이 미국 NBA서 한국가수 최초로 미국 국가를 불렀다.

4일 오후 가수 박기영은 자신의 트위터에 “보고픈 나의 베프 향이가 미국 NBA 경기에 초청받아 미국 국가를 불렀어요. 와우! 실로 어메이징하지 않나요? 보고 또 봐도 눈물나는 소향의 자랑스런 모습! 마구 공유해 달라며”라는 글과 함께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박기영은 “향이가 보내준 첫 번째 영상! 한국에서 온 여린 여가수에게 열광하는 청중들의 열렬한 반응과 현장감을 생생하게 느껴보시길. 감동적이야”는 글을 덧붙였다.

소향은 한국가수 최초로 초청을 받아 지난 1일 미국 스테이플 센터에서 열린 LA 클리퍼스와 뉴올리언스의 경기에 앞서 미국 국가를 열창했다. 소향은 지난 2013년 뉴욕 한인의 날에 애국가와 미국 국가 ‘내셔널 앤썸(national anthem)’을 동시에 부른 바 있다.

이날 소향은 풍부한 성량과 가창력으로 미국 국가를 불렀으며 특히 고음 부분을 무리 없이 소화하며 현지 청중의 열렬한 호응을 얻었다. 소향의 노래가 끝나며 장내 아나운서는 “한국에서 온 소향이다”고 그를 소개했다. 또한 소향의 소식에 절친 박기영은 트위터를 통해 이를 알리며 두 사람의 우정을 자랑했다. 두 사람은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에 함께 출연했다.

소향은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마리아 역으로 열연했으며 현재 미국 뉴욕에서 앨범 작업 중으로 알려졌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현대극단, 유투브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