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보고서, 이보영 그리고 이보영, 하루 종일 이보영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3월 4일을 장악한 실시간 검색어는 바로 배우 이보영이다.

이보영

이보영

이보영

3일 이보영이 출연한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이하 신의선물)이 첫 방송됐다. 곧바로 이보영이 출연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가 방송되면서 이보영의 실시간 검색어 장악이 시작됐다.

또한, 이보영과 관련해 드라마 ‘신의선물’을 포함해 남편인 배우 지성까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면서 영향력을 과시했다. 먼저 이보영이 지난해 결혼 이후 첫 작품으로 선택한 드라마인 ‘신의선물’은 자신의 딸이 유괴돼서 14일 전으로 돌아가 딸을 구하는 어머니의 이야기를 다뤘다. 드라마는 6.9%의 시청률로 출발했지만, 주인공들의 열연이 호평을 받으면서 웰메이드 드라마의 탄생으로 이어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실시간 검색어에 오랫동안 머물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고 있다.

‘힐링캠프’에서 쏟아낸 이보영의 각종 발언들도 함께 화제가 되고 있다. 이보영은 ‘힐링캠프’에서 취직을 위해 미스코리아에 도전한 경험, 대학시절 9대9 미팅에도 참여할 정도로 소개팅 여왕이라고 불리던 경험 등 자신의 과거 사진도 함께 공개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또한 남편 지성에 대해 “사람 얼굴을 봐도 잘 생기고 이런 것을 잘 모르겠다. 그냥 ‘좋은 사람’ 이렇게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한 이보영은 남편 지성에 대해 “제 타입은 아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TEN COMMENTS. 이보영만큼 단아하고 선한 이미지를 지니고 있는 여배우도 없을 것이다. 한 방에 뜬 슈퍼스타가 아니라 필모그래피를 차곡차곡 쌓으면서 자신의 내공을 발휘한 이보영이기에 그가 결혼 후 첫 작품으로 선택한 ‘신의선물’에 대한 기대는 남다르다. 또한, 발언 하나하나가 화제가 되고 있을 만큼 이보영의 영향력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내딸 서영이’에서 국민딸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국민변호사로 등극한 이보영이 ‘신의선물’로 국민엄마가 될 수 있을까.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