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시대’ 김현중, “이전 작품과 연기적으로 다른 부분은 없다”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기자간담회 현장의 김현중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기자간담회 현장의 김현중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하 감격시대)에 신정태 역으로 출연 중인 김현중이 연기력 향상 평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놓았다.

4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가재원리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열린 ‘감격시대’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현중은 “이전 작품과 연기적으로 다른 부분은 없다”며 “항상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 연기를 한다기보다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인물로서 몰입하다보니 좋은 평가를 받게 된 것 같다”는 덤덤한 소감을 전했다.

또 “개인적으로는 연기하는 것과 현장에서의 호흡 등을 즐기려고 노력한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 건 당연하다. 앞으로 더 더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방학기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감격시대’는 1930년대 중국 상하이를 배경으로 사랑과 우정, 애국과 욕망에 아파한 젊은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24부작 드라마로 김현중을 비롯해 임형준, 임수향, 김소은, 조동혁, 한정수, 김성오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