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 러시아 일본 하와이 간다

하정우 감독의 데뷔작 '롤러코스터'의 해외 포스터

하정우 감독의 데뷔작 ‘롤러코스터’의 해외 포스터

하정우의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배급 CJ엔터테인먼트, 제작 (주)판타지오픽쳐스)가 해외영화제의 잇따른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던 ‘롤러코스터’는 제12회 ‘스피릿 오브 화이어’ 데뷔작 국제영화제와 제9회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국제경쟁부문에 초청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지난 2월 28일 개막한 제12회 ‘스피릿 오브 화이어’ 데뷔작 국제 영화제는 매년 러시아 시베리아의 한티만시스크에서 개최되는 행사로 데뷔 감독들의 영화를 전문으로 상영하는 영화제다.

‘롤러코스터’는 기존에 봐온 영화들과 달리 통통 튀는 기발함과 참신함을 가졌다는 점에서 높은 관심을 받아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올해로 9번째를 맞는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는 다양한 아시아 영화를 소개하는 영화제로 오는 3월 7일 개막한다. 강형철 감독의 ‘써니’, 임상수 감독의 ‘하녀’ 등이 초청된 바 있으며, 올해는 ‘롤러코스터’와 조은성 감독의 ‘선샤인 러브’가 국제 경쟁부문에 오른다.

오사카 아시안 영화제 프로그래머 테루오카 소조는 “하정우는 이 작품을 통해 영화감독으로서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줬다”면서 “’롤러코스터’는 잘 구축된 시나리오와 살아있는 대사, 독특한 캐릭터가 돋보이는 작품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이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을 만났는데 영화 속 인물과 실제 모습이 너무 달라 무척 놀랐다. 이 역시 하정우가 훌륭한 연출자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더해 ‘롤러코스터’는 제15회 하와이 국제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에서도 공식 초청을 받아 상영될 예정이다. 하와이 국제영화제 스프링 쇼케이스는 오는 4월 4일부터 10일까지 미국 하와이에서 열리는 행사다. 매년 10월에 열리는 하와이 국제영화제의 정기 봄 쇼케이스로 아시아 지역 화제작들 30편을 선정해 상영한다.

‘롤러코스터’는 한류스타 마준규(정경호)가 수상한 비행기에 탑승하면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지난해 10월 개봉했으며 비행기라는 한정적인 공간 안에서 특유의 재치 넘치는 유머를 표현해 내 기발한 코믹극으로 호평받았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