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황제 지창욱의 성장스토리 ‘무섭다!’

'기황후' 지창욱

‘기황후’ 지창욱의 눈빛이 황제의 위엄을 담고있다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 황제 지창욱이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극중 승냥(하지원)의 도움으로 아버지의 복수를 그리며 글도 배우고 연철(전국환)의 선위계획에도 맞서는 등 조금씩 황제로서 위엄과 권위를 찾아가고 있는 타환(지창욱)의 성장은 연철에게 점점 위협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더군다나 승냥이 회임을 하면서 연철은 물론, 타나실리(백진희)까지도 불안해하며 경계심을 늦출 수 없는 상황.

4일 공개된 사진에는 황제 타환의 모습이 드러나 있다. 사진 속 어딘가를 보고 무척이나 놀란 듯한 연철과 그런 연철을 비소를 머금고 바라보고 있는 타환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

'기황후' 지창욱의 눈빛이 황제의 위엄을 담고있다

‘기황후’ 지창욱의 눈빛이 황제의 위엄을 담고있다

특히 그동안 다른 인물들과 함께 있는 곳에서 연철과 대적했던 타환이 이번에는 홀로 어두운 공간에서 연철을 마주하고서 “타나실리와 마하까지 내가 다 죽일 것이오”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예고돼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대립이 기대가 된다.

‘기황후’는 타나실리가 승냥을 죽이기 위해 견고술을 펼치고, 그에 고통 받던 승냥이 저주를 이기고 타나실리에게 돌려주기 위해 강력하게 맞서려는 모습이 그려지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