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영, 대학시절엔 소개팅 여왕?…9대9 미팅에 ‘사랑의 스튜디오’ 출연까지

이보영

배우 이보영이 대학시절 일명 ‘소개팅 여왕’이라고 밝혀 화제다.

이보영은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대학시절 소개팅, 미팅을 정말 많이 했다”며 “9대9 미팅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창 남자친구를 사귀고 싶었고, 어떻게 만나야 할지 몰라서 1~2년 정도 바짝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보영의 소개팅 성공률은 낮았다. 이보영은 “한 번 미팅에 성공했다. 양보다 질이 중요하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 이보영은 과거 커플 매칭 프로그램이었던 MBC ‘사랑의 스튜디오’에도 출연한 바 있다. 당시 이보영은 서울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재학 중이었다.

현재 이보영은 SBS 새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 출연 중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MBC ‘사랑의 스튜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