쥬니, 주안으로 개명…SBS ‘엔젤아이즈’로 컴백

주안

주안

배우 쥬니가 주안으로 개명하며 복귀를 알렸다.

4일 주안 소속사는 “쥬니가 다소 어려운 발음이기도 했고 이번 개명을 통해 다시 출발선에 선다는 마음으로 배우 인생의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만들 것이다”며 “주안의 뜻은 아름다운 옥구슬이다”고 개명 이유를 밝혔다.

주안은 개명과 함께 SBS 새 주말드라마 ‘엔젤아이즈’에 캐스팅됐다. 극 중 주안은 털털하고 소년 같지만 따뜻한 정이 넘쳐 항상 남을 도와주기를 좋아해 자신의 적성에 맡는 형사가 된 차민수 역을 맡았다. 차민수는 웃음 많고 눈물도 많지만 정의감도 많아 드라마의 실마리를 풀어주는 중요한 역할이 될 예정이다.

주안은 지난 2012년 영화 ‘반창꼬’를 끝으로 결혼 후 잠시 휴식기를 가졌다. 주안은 결혼 이후 ‘엔젤아이즈’를 통해 처음으로 시청자와 만나는 만큼 기존 이미지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밝히고 있다.

주안은 그룹 벨라마피아로 데뷔한 후 MBC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KBS2 드라마 ‘아이리스’, SBS 드라마 ‘나는 전설이다’, 영화 ‘국가대표’, ‘하늘과 바다’, ‘퍼펙트 게임’ 등에 출연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BH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