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한선화, ‘신의 선물’에서 섹시 뻔뻔 매력 제니로 변신

신의 선물 한선화

SBS 새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연출 이동훈, 극본 최란, 이하 신의 선물)에서 한선화가 능청스러운 연기력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3일 첫 방송된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14일 전으로 타임워프한 엄마 김수현(이보영)과 전직 형사 기동찬(조승우)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참신한 소재와 국내의 내로라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 속에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으로 첫 회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그 중에서도 한선화는 꽃뱀 출신의 사기 전문가 제니의 캐릭터를 천연덕스럽게 소화했다. 선 굵은 배우들의 연기 속에 펼쳐지는 빠른 전개 사이사이 등장하며 개성 있는 연기로 극 중 생기와 활력을 불어 넣었다.

일명 ‘묻지마 서포터즈’라는 흥신소를 운영하고 있는 동찬, 해킹 전문가 왕병태(연제욱)와 함께 팀을 이뤄 돈 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닥치는 대로 하는 제니는 S라인 몸매를 은근히 드러내며 아파트 경비원의 시선을 돌리는가 하면 남의 집 거실에서 흥청망청 술을 마시는 등 섹시하면서도 뻔뻔한 매력을 어필했다.

특히 동찬과 병태 앞에서도 거친 말투와 내숭 없는 발언을 일삼는 제니는 그 동안의 한선화가 보여줬던 발랄함이나 사랑스러움과는 전혀 다른 변신이어서 눈길을 끈다. 지난해 KBS2 월화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으로 첫 연기 도전에 나선 데 이어 ‘신의 선물’에 출연하며 다시금 ‘연기돌’로 돌아온 한선화는 이번 작품을 통해 걸그룹 시크릿의 멤버가 아닌 배우 한선화로 한 걸음을 내딛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선화의 새로운 변신이 담긴 SBS ‘신의 선물’은 4일 오후 10시 2화가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