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진이한, 하지원의 카리스마 해결사 등극

'기황후' 진이한

‘기황후’ 진이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진이한이 카리스마와 함께 하지원의 든든 조력자로 거듭나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기황후’ 34회에서 탈탈(진이한)은 비상한 머리로 연철(전국환)의 속셈을 먼저 알아차리고 왕유(주진모)와 백안(김영호)에게 사실을 알려줬다. 탈탈은 왕유가 속셈에 넘어가지 않도록 도와줬고 기승냥(하지원)과 왕유 사이의 오해를 안타까워했다.

또한 탈탈은 빠른 직감으로 타나실리(백진희)가 기승냥에게 견고술을 걸고 있는 것을 눈치채 그를 극복할 방법을 알려주는 등 조력자의 모습을 톡톡히 보였다.

진이한은 ‘기황후’에서 중요한 해결사로 작용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과 부드러운 목소리를 동시에 선보이고 있다. 진이한이 복수를 시작한 하지원에게 어떤 열쇠를 주고 어떤 모습으로 도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