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소극장 공연 1만 관객 신화 재현한다

이적1

싱어송라이터 이적이 소극장 공연 1만 관객 신화 재현에 나선다.

이적은 오는 4월 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총 9회의 소극장 콘서트 ‘고독의 의미’를 연다.

이적 소극장 공연은 지난 2004년부터 ‘아담한 콘서트’ ‘적군의 방’ ‘나무로 만든 노래’라는 타이틀로 열리며 전석 매진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소속사 뮤직팜 측은 “2007년 이적 소극장 공연 ‘나무로 만든 노래’를 통해 이적은 김광석의 계보를 잇는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며 “총 25회 공연이 모두 매진을 기록하며 약 1만2,000명의 관객이 대학로에 운집해 당시 화제를 기록하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이적은 지난해 5집 앨범 발매 기념 전국투어로 서울, 대구, 부산, 대전, 성남을 돌며 2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지난 12월 6일, 7일 양일간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던 ‘2013 이적 콘서트 비포 선라이즈’는 총 2회의 대극장 공연을 통해 8천 관객을 동원해 저력을 보였다.

뮤지팜 측은 “이적은 각종 페스티벌과 대극장, 소극장을 가리지 않고 가장 역동적이며 음악적으로 완벽한 공연을 펼침으로서 관객들을 열광시켜왔다. 또한, 자신만의 굳건한 음악세계를 바탕으로 한국 대중음악의 지평을 넓힌 곡과 가사를 써오며 콘서트계에서도 머스트 아이템으로 손꼽히고 있다”라고 전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뮤직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