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이보영 “남편 지성 사실 내 타입 아냐”

이보영

이보영

배우 이보영이 남편 지성과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이보영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이보영은 미스코리아 출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예쁘다고 생각한 적이 있냐는 MC들의 질문에 “예쁘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보영은 “사람 얼굴을 봐도 잘 생기고 이런 것을 잘 모르겠다. 그냥 ‘좋은 사람’ 이렇게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또한 이보영은 남편 지성에 대해 “제 타입은 아니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보영은 이내 당황하며 “좋은 사람이면 잘 생기고 예뻐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한 MC 이경규는 이보영에게 “결혼 주도권은 누가 갖고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보영은 “처음에는 내가 갖고 있는 줄 알지만 자세히 보니 남편이 여우 같이 살살 가져가는 것 같다”며 “내가 가지고 있는 줄 알았는데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