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노민우, 짧지만 강렬 존재감 선보여

노민우

노민우

가수 겸 배우 노민우가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노민우는 지난 3일 첫 방송된 ‘신의 선물’에서 록밴드 스네이크의 리더 테오 역을 맡아 짧지만 강렬한 이미지를 선보였다.

노민우가 맡은 테오 역은 김수현(이보영)의 딸 샛별이(김유빈)가 좋아하는 아이돌 록그룹 스네이크의 리더로 자신에게 음악을 알려준 형이 자살 후 실의에 빠지지만 결국 형의 꿈을 대신 이루겠다는 의지로 록 가수가 되는 인물이다.

이날 노민우는 기동찬(조승우)과 샛별이가 스네이크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장면에서 TV 속 인물로 짧게 등장했다. 특히 방송 내내 흘러나온 스네이크의 음악은 노민우가 2주 동안 직접 작사, 작곡한 곡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모았다.

노민우는 록밴드 트랙스(TRAX)로 연예계에 데뷔한 만큼 이번 드라마에서 록커 역을 맡아 자작곡을 선보이며 아티스트다운 면모를 발휘할 예정이다.

‘신의 선물’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 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가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게 되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다룬 미스터리 감성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룬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