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선물’ 이보영, 열혈 엄마로 완벽 변신했다

이보영

이보영

배우 이보영이 SBS 월화드라마 ‘신의선물-14일’(이하 신의선물)에서 모성애 강한 엄마로 변신했다.

이보영은 지난 3일 첫 방송된 ‘신의선물’에서 시사교양작가이자 열혈 엄마인 김수현 역으로 분했다.

이날 이보영은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보영은 첫 엄마 역할임에도 불구하고 강단 있는 열혈 엄마의 모습으로 김수현의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해내며 워킹맘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신의선물’은 현재와 과거, 새로운 과거를 넘나드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작품마다 각각의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였던 이보영이 ‘신의 선물’을 통해 현실적이면서도 모성애강한 인물을 어떻게 표현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보영은 KBS2 드라마 ‘내 딸 서영이’,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등을 통해 연이은 사랑을 받았으며 지난해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신의선물’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