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한자릿대 시청률 출발…월화극 2위

신의선물0303_3

SBS ‘신의 선물’ 캡쳐

SBS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이 한자릿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4일 오전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일 첫방송된 ‘신의 선물’은 전국일일기준 6.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4일 방송된 전작 ‘따뜻한 말 한마디’의 마지막회 시청률인 8.7%보다 1.8%포인트 낮은 수치다.

이보영 조승우 주연의 ‘신의 선물’은 사랑하는 아이를 되살리기 위해 시간 여행을 떠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유괴 전화를 받게 되는 이보영의 상황을 그렸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기황후’는 26.2%, KBS2 ‘태양은 가득히’는 3.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