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소폭 하락에도 압도적 시청률 1위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기황후’ 방송 화면 캡처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압도적인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기황후’ 34회는 전국기준 26.2%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월 25일 방송된 33회가 기록한 시청률 28.6%보다 2.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기황후’에서는 기승냥(하지원)이 자신을 살려주기 위해 도왔던 왕유(주진모)를 오해하고 타환(지창욱)에게 마음을 열어 합궁했다. 이어 기승냥은 임신을 하게 됐고 이를 안 타나실리(백진희)가 저주술을 사용했다. 타나실리의 저주에 기승냥은 매일 밤 꿈에서 개와 싸우는 악몽에 시달리게 됐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 1회는 6.9% 시청률로 스타트를 끊었다. 이어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는 3.3% 시청률을 기록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