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김희애 “남편 이찬진 이름도 제대로 모르고 만나”

김희애

김희애

배우 김희애가 남편 이찬진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는 김희애가 출연해 자신의 이야기에 대해 솔직 담백하게 말했다.

이날 MC 이경규는 김희애에게 “남편과는 소개팅과 만났나”고 물었다. 이에 김희애는 “형부와 남편이 대학교 동문이다. 그래서 소개를 받았다”며 “난 아이 아빠가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고 만났다. 지금도 잘 모르겠다. 별 탈 없으면 잘 살겠거니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희애는 “처음엔 이름도 잘 몰랐다. 이창진인줄 알았다. 계속 불렀는데도 대답을 해서 그런 줄 알았는데 밥값 계산하는데 이름이 그게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애는 “불꽃같은 사랑이었나”라는 MC들의 질문에 “만난지 3개월 만에 결혼했다”며 “우연히 스포츠 신문에서 열애 기사가 터졌다. 기자회견 한 김에 상견례를 했다”고 답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