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희애, ’10년 동안 49kg’ 몸매 유지 비결 공개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희애가 몸매 관리 비결을 공개했다.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지난회에 이어 김희애 편이 방송됐다. 이날 김희애는 10년째 몸무게 49kg을 유지해온 비결을 밝혔다.

김희애는 “체중계에 수시로 올라간다. 덜 먹는 편이다. 그래서 먹는 것에 한이 맺혔다”고 말하며 초코파이를 반만 먹어야 했던 때를 설명했다. 이에 공감하던 MC 성유리가 “하루 8시간 운동한다는 소문이 있다”고 넌지시 건네자 김희애는 “그렇게 하면 죽는다”고 재치 있게 대답했다.

또 김희애는 “헬스장 왔다 갔다 하는 건 부담스러워 매일 오전에 집에서 운동 한다”고 말했다. “여자들은 힙이 쳐지면서 세월의 흔적이 보인다”며 직접 일어나 운동법을 소개했다. 김희애는 생수통을 아령삼아 들고 3단계 운동법으로 스쿼트, 역기 들기, 앉았다 일어나기 등을 선보였다.

이어 김희애는 “10년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하고 있다. 이 운동과 사이클 타는 것만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성유리는 “저도 이걸 하는데…왜 배가”라며 말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