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백진희, 하지원 계단 아래로 밀치며 “죽어버려라”

MBC '기황후'

MBC ‘기황후’

백진희가 임신한 하지원을 질투했다.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4화에서는 타환(지창욱)과의 합궁 후 회임한 기승냥(하지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앞서 황태후(김서형)는 기승냥의 빠른 셈을 눈여겨 본 뒤 황궁의 재정을 맡겼다. 기승냥은 황실의 사치스러운 관행을 모두 없앴고 이는 타나실리(백진희)의 심기를 건드렸다.

타나실리는 기승냥에 “왜 천불행사를 없앴느냐. 내 아들이 부처님의 공덕을 받는 것이 그리도 배가 아프더냐”고 따져 물었고 이에 기승냥은 “도성밖에는 굶어죽는 백성이 많다”고 대답했다. 이어 “지금 황실의 재정이 왜 이리 됐는지 아십니까”라고 되물으며 “황후마마가 방만하게 돈을 썼기 때문이다. 그리도 원하면 돈 많은 친정에 손을 내밀어라”고 쏘아 붙였다.

질투심이 극에 달한 타나실리는 기승냥을 계단 아래로 밀친 후 “차라리 죽어버리라”며 섬뜩하게 쳐다보았다. 그러나 혼절한 기승냥의 회임 사실이 밝혀지면서 타나실리는 위기에 빠졌다. 이때 타환은 타나실리의 처소에 들러 “기첩여가 회임을 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것이다”고 운을 띄웠다. “시기 질투나 하지 않을까 걱정이 돼서 들렀다. 이번은 화목하게 지내보자”고 차갑게 말했다.

이에 타나실리는 “마하를 안아주기는커녕 눈길한번 주지 않으시냐”고 말하며 원망했다.타나실리는 “사내아이가 태어난다 해도 절대 태자 아이를 넘보지 마세요”라고 못 박았다. 이를 들은 타환은 “딱하다”고 말하며 싸늘한 눈빛을 보내 두 사람의 관계가 극과 극으로 치달았음을 알렸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