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조승우, 오해로 시작된 이보영과의 첫만남

신의선물0303_1

SBS ‘신의 선물’ 캡쳐

조승우와 이보영이 어색한 첫 만남을 가졌다.

3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 1회에서는 방송작가 김수현(이보영)과 흥신소 직원 기동찬(조승우)의 어색한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흥신소 ‘묻지마 서포터즈’를 운영하는 멤버 기동찬, 제니(한선화), 왕병태(연제욱)가 채권자 집을 오해하고 김수현 집을 침입했다.

동찬을 비롯한 흥신소 직원들은 김수현 집에 무단으로 침입해 집을 난장판으로 만들어놨다. 이 때 수현의 딸 한샛별(김유빈)이 집에 도착했고 이후 기동찬은 김수현에게 전화를 걸어 한샛별과 함께 있음을 알리고 돈을 빨리 갚으라고 독촉했다.

놀란 수현은 곧바로 집으로 달려왔지만 샛별은 무사했다. 게다가 동찬이 찾은 사람은 수현이 아닌 전 주인이었다. 수현은 동찬 일당을 경찰서로 넘겼고 동찬은 “진짜 이사 간지 몰랐다. 착오다. 선처 좀 해달라”고 애원했지만 수현은 이를 외면했다.

‘신의 선물’은 사랑하는 아이를 되살리기 위해 시간 여행을 떠나는 엄마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모정을 바탕으로 타임슬립,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가 결합된 작품으로 이보영, 조승우, 한선화, 연제욱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신의 선물’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