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지창욱 하지원, 시해 음모 극복 후 애틋한 첫날밤

MBC '기황후'

MBC ‘기황후’

지창욱과 하지원이 첫날밤을 보냈다.

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34화에서는 타환(지창욱)과 기승냥(하지원)의 애틋한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타환은 기승냥을 잡아넣으려는 타나실리(백진희)로부터 구해낸 뒤 쓰러졌다. 이에 기승냥은 타환을 극진히 간호하다 잠이 들었고, 다음날 이를 본 타환은 기승냥을 바로 자리에 눕힌 뒤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타환은 기승냥을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보다 볼에 짧게 입맞췄다.

또 이날 기승냥은 시녀에게 “오늘밤 폐하를 뫼실 것이다”고 말한 뒤 목욕재계에 들었다. 타환은 침소로 걸어들어오는 기승냥을 보며 “이렇게 에쁘면 내가 책이 눈에 들어오겠느냐”고 말했고 이에 기승냥은 “불을 꺼주겠습니까”라고 대답했다.

이에 타환은 “이제 너 때문에 아파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냐”고 말한 뒤 “나를 설레게 하는 것은 너밖에 없다”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타환은 기승냥이 대답하기도 전에 키스해 로맨틱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