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왔다 장보리’ 출연 확정…낙천적인 검사 역으로

profile_김지훈

배우 김지훈

배우 김지훈이 MBC 새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드라마 ‘메이퀸’, ‘욕망의 불꽃’, ‘보석비빔밥’ 등을 연출했던 백호민 PD와 ‘가족의 탄생’, ‘다섯손가락’ 등을 집필한 김순옥 작가가 호흡을 맞출 것으로 알려진 ‘왔다! 장보리’는 신분이 바뀐 두 여자와 그들의 어머니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지훈은 극 중 어려서 어머니를 잃고 계모와 이복동생과 함께 자란데에 비해 낙천적이며 법을 수호하는 양심적인 검사 주찬우 역을 맡아 장보리(오연서)와 달달살벌한 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전역 후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 ‘결혼의 여신’에 이어 리얼프로그램 ‘노는 오빠’까지 왕성한 활동을 펼치는 김지훈이 이번 작품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을 끌고 있다. 

김지훈이 출연하는  ‘왔다 장보리’는 ‘사랑해서 남주나’의 후속으로 편성돼 오는 4월 방송될 예정이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하이스타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