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조승우 연제욱 한선화, 성공률 100% 흥신소 결성…‘묻지마 서포터즈’가 온다

SBS '신의 선물 14일'

SBS ‘신의 선물 14일’

배우 조승우, 연제욱, 그룹 시크릿 한선화가 흥신소 ‘묻지마 서포터즈’로 뭉쳤다.

3일 SBS는 새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이하 ‘신의 선물’)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극중 기동찬 제니 왕병태 역을 맡은 조승우 한선화 연제욱의 드라마 첫 촬영 현장이다. 사진 속 세 사람은 기대에 가득찬 표정으로 한곳을 응시하다 어딘가로 향하고 있다.

‘신의 선물’에서 세 사람은 돈 되는 일이라면 사람 해치는 일 빼고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해결하는 흥신소 ‘묻지마 서포터즈’ 직원을 연기한다. 극 중 기동찬(조승우)은 묻지마 서포터즈의 대표이사로 인생철학은 ‘인간빨대로 살자’에다, ‘여자 꼬시기’가 특기다. 기동찬은 사람들에겐 ‘초절정 양아치’로 불리지만 과거 서울청 최고의 검거율을 자랑하는 전설의 형사였던 인물로 반전의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제니(한선화)는 사기전과 5범에다 꽃뱀생활을 했었지만 기동찬의 교화로 새 삶을 시작한 인물이다. 제니는 기동찬을 짝사랑하는 동찬바라기이기도 하다.  왕병태(연제욱)는 해킹전과 7범으로, 기동찬이 서포터즈 사업을 시작했다는 얘기를 듣고 만사 제치고 달려왔을 정도로 기동찬을 따르는 심복 같은 인물이다.

‘신의선물’ 제작진은 “세 사람이 처음 갖는 촬영이라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하게 캐릭터를 소화했다”며 “동찬을 위시해 의리로 뭉친 나쁜 녀석들(?) ‘묻지마 서포터즈’는 ‘신의선물’을 보시는 또 다른 즐거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이들의 활약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신의 선물’ 은 유괴된 딸을 살리기 위해 2주전으로 타임워프된 엄마 김수현(이보영)과 전직 형사 기동찬이 의문의 납치범과 벌이는 치열한 두뇌게임을 그려나갈 미스터리 감성 스릴러 드라마로  3일 오후 10시 첫 방송 된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