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김기리, 새 코너 ‘배꼽도둑’으로 전성기 맞을까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

지난 2일 첫 선을 보인 KBS2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새 코너 ‘배꼽도둑’이 뜨거운 반응을 얻어 눈길을 끌고 있다.

‘배꼽도둑’은 김기리를 비롯해 박영진, 곽범, 윤한민, 이찬, 이문재가 출연하는 코너로 개그맨 생활을 그만둔 김기리가 배추 장사를 하면서도 개그를 잊지 못하고 있다는 콘셉트로 꾸며지는 코너다.

이날 ‘배꼽 도둑’의 첫 방송은 개그를 잊고 살아가는 김기리를 찾은 이문재와 그 후배들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이문재가 ‘개그콘서트’ 관객이 많이 줄었다고 하자 김기리는 배추를 떨어뜨리며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이야. 나 개그 같은 거 잊었어. 무대 위에서 웃기려고 아등바등 살 때보다 지금이 더 행복해”라고 답했다.

하지만 개그를 잊었다던 김기리는 “지금 몇 시나 됐느냐”는 이문재의 말에 “이다도시”라고 말장난을 하고는 “나도 모르게 했어”라고 답했고, 이어 참을 수 없다는 듯 “택시 접시 근시 홍시 티모시”라고 말장난을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영진이 등장해 “그래, 이게 네가 바라던 삶이냐. 이렇게 살려고 개그콘서트 떠난 거야?”라며 다그치자, 김기리는 “다신 돌아가지 않는다”고 말한 뒤 “여기서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는 자신의 유행어로 객석을 초토화시켰다.

새 코너와 함께 ‘개콘’의 다크호스로 떠오른 김기리가 ‘빼꼽도둑’을 통해 전성기를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개그콘서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