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피타 뇽, 제니퍼 로렌스 제치고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여우조연상

제니퍼 로렌스가 2연속 아카데미 수상을 실패했다. 여우 조연상의 주인공은 루피타 뇽이었다.

3월 3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진행된 제86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노예 12년’의 루피타 뇽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루피타 뇽은 ‘아메리칸 허슬’의 제니퍼 로렌스, ‘블루 재스민’의 샐리 호킨스, ‘네브래스카’의 준 스큅, ‘어거스트: 오세이지 카운티’의 줄리아 로버츠와 경합을 벌인 가운데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루피타 뇽에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안긴 ‘노예 12년’은 자유인 솔로몬과 노예 플랫이란 두 인생을 살아야 했던 한 남자(치웨텔 에지오포)의 놀라운 실화를 다룬 작품. 케냐 출신의 루피타 뇽은 악독한 백인 농장주로부터 성적, 육체적 착취를 받는 노예를 연기해 여우조연상 주인공이 됐다.

루피타 뇽은 “누군가의 고통스러운 삶이었지만 나는 영화를 촬영하면서 정말 즐거웠다. 스티브 맥퀸 감독님 정말 열정적으로 촬영해주신 것 감사하다. 이 자리에 나를 세우신 분이 당신이다”라고 스티브 맥퀸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치웨텔 감사하다. 솔로몬의 이야기를 잘 이야기 해줘서 고맙다. 그리고 다른 제작진 여러분들께 모두 감사하다. 여러분이 없었으면 내가 이 자리에 설 수 없었을 것이다”고 밝혔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