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정진영, 재능기부 참여

정진영, 양우석 감독

‘변호인’ 배리어프리버전에 재능기부로 참여한 정진영(위)과 양우석 감독.

영화 ‘변호인’의 배리어프리버전이 제작된다.

‘변호인’을 연출한 양우석 감독이 배리어프리버전도 직접 연출을 맡았고, 정진영이 화면해설로 참여했다. 두 사람 모두 재능기부다. 또 영화를 투자, 배급한 NEW가 제작비 전액을 지원했다. ‘7번방의 선물’ 배리어프리버전 제작비 지원에 이어 두 번째다.

정진영은 현재 영화 ‘찌라시’ 홍보와 드라마 ‘엔젤 아이즈’ 촬영 등 바쁜 일정에도 녹음에 참여할 만큼 ‘변호인’ 배리어프리버전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녹음 현장에서는 양우석 감독, 화면해설 작가, 녹음 스태프들과 함께 화면해설 대본의 수정방안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논의하며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0만 관객 동원에 성공한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돈 없고, 빽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변호인’ 배리어프리버전은 3월 중순 완성을 목표로 현재 막바지 작업 중이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시, 청각장애인은 물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영화를 볼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을 위해서 화면을 설명해 주는 화면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한국어 자막을 넣은 영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