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런닝맨’ 고려대 일베 마크 사용 논란 사과…“영상 회수 후 재작업 중”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가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의 ‘고려대 일베 마크 사용’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SBS 관계자는 3일 오전 “작업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다”며 “현재 영상 회수 후 재작업 중이다. 다시보기에서는 수정된 로고로 방송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2일 ‘런닝맨’은 새학기 특집으로 멤버들이 각자 다른 대학교를 방문해 학생들과 한강을 건너는 미션을 치렀다. 이날 고려대, 건국대, 동국대, 서강대, 경희대, 성신여대, 중앙대에서 학생들을 선발해 함께 배를 만드는 과정이 공개된 가운데 고려대 팀을 소개하던 중 공식 고려대 마크가 아닌 극우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일베)에서 쓰이는 마크가 방송에 나오는 사고가 발생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