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권진아 씨스루, 심사위원 모두 극찬세례

'K팝스타3' 권진아 '씨스루'

‘K팝스타3’ 권진아 ‘씨스루’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의 권진아가 ‘씨스루’로 심사위원의 극찬을 받았다.

지난 2일 방송된 ‘K팝스타3’에서는 TOP8 결정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권진아는 A조 3번을 뽑아 샘김, 짜리몽땅에 이어 무대에 올랐다. 권진아는 프라이머리의 ‘씨스루’를 선곡하며 “‘아이 니드 어 걸’ 할 때 박진영 심사위원께서 슬픈 곡은 잘 하는데 신나는 것을 부를 줄 모른다 하셔서 신나는 곡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진아는 기타 연주와 함께 원곡과 180도 다른 분위기의 곡을 선보였다. 권진아는 조용한 분위기와 고음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다양한 매력을 자랑했다.

이에 박진영은 “기본기가 정말 탄탄하다. 매 단계마다 늘고 있고 부분부분에 따라 조절을 잘한다”며 “고음 발성을 넋을 놓고 봤다. 흠 잡을 데 없고 정말 신나게 봤다”고 칭찬했다. 양현석 또한 “권진아 양이 이 곡의 흐름을 잘 알고 너무나 잘 운영했다. 잘 끌고갔다”며 “개인적으로 톱10 중 가장 눈에 안들어왔는데 서서히 매력이 보이고 있다”고 호평했다. 또 유희열 역시 “노래할 때 무엇보다 자연스럽다. 부자연스럽고 애쓰는 모습이 표정에서도 안 나온다.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K팝스타 시즌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