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희선 짝사랑, 알고보니 복수의 마음

'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오승훈(박주형)을 향한 해원(김희선)의 마음은 짝사랑이 아닌 복수심이었다.

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해원이 부친의 생전 마지막 음성을 듣는 장면이 공개됐다.

비밀도 자연히 드러났다. 녹음기 속 해원의 아버지는 “왜 보자고 했냐! 네 짓이냐! 이 모든 게 다 네짓이냐고. 오치수”라고 외쳤다. 오치수(고인범)는 바로 오승훈의 아버지.

이날은 동석과 해원이 함께 밤을 보낸 것을 알게된 승훈이 분노하며 “내가 해원이 애인이다!”라고 외치는 장면도 나왔다. 그런 승훈에게 해원은 “오빠가 나랑 결혼해주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다 말할 것”이라고 했다.

승훈에게 접근 중인 해원의 마음 속에 복수의 계획이 치밀하게 들어서 있었던 것이다.

그 와중에 돌아온 첫사랑 동석은 어떤 역할을 하게 될까.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