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지창욱, 드디어 달달해진다

'기황후' 방송화면

‘기황후’ 속 다정해진 승냥과 타환

MBC ‘기황후’의 하지원과 지창욱의 애틋한 모습이 포착됐다.

3일 방송될 드라마 ‘기황후’ 34회 에서는 타환(지창욱)과 승냥(하지원)이 한층 더 가까워진다. 2일 오후 공개된 사진에서 하지원은 쓰러진 지창욱을 애정 어린 손길로 보살피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중 타환은 사냥대회에서 연철(전국환) 일가에 의해 덫에 빠진 승냥을 구하려다 대신 독화살을 맞고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승냥은 자신을 구하다 다친 타환을 살리기 위해 눈물의 탕약을 먹이며 타환에 대한 감정을 드러냈다.

'기황후' 속 다정해진 승냥과 타환

‘기황후’ 속 다정해진 승냥과 타환

그러나 지난 방송 말미, 연철에게 역모죄를 묻기 위해 만든 자리에서 승냥은 황제를 보필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끌려 나가게 되었다.그런 상황에서 승냥이 또 다시 타환을 정성스럽게 간호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승냥이 어떻게 위기를 모면하고 타환과 함께 있는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황후’ 34회 예고편에서는 승냥에게 끊임없는 악행을 저지르던 타나실리(백진희)가 이번에는 승냥의 목숨을 위협하는 저주를 내리는 모습이 예고됐다. 승냥과 타나실리의 대립으로 극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