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중국 심천 2만여 관객 사로잡아

비스트 심천 공연

비스트가 중국 심천에서 2만 여명의 관중들을 사로잡았다.

비스트는 지난 1일 중국 심천의 심천완 체육센터에서 열린 ‘아이 원트 뮤직 파워 콘서트 인 심천(I Want Music Power Concert in Chenzhen)’ 콘서트에 참석했다고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밝혔다. 각국을 대표하는 많은 아시아의 스타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국 대표로 참석한 비스트는 중국 각지에서 모여든 심천의 2만 여명의 팬들을 매료시키며 성공리에 공연을 마쳤다.

비스트는 이날 자신들의 히트곡인 ‘픽션(Fiction)’을 시작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비스트는 ‘픽션’의 후렴구를 따라하며 열광하는 팬들에게 중국어로 인사말을 건네 관중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열띤 콘서트의 분위기를 이어갔다.

또한 ‘쇼크(Shock)’, ‘섀도우(Shadow), ‘아름다운 밤이야’ 등을 부르며 비스트만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무대를 어필해 많은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는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아티스트로써 현지의 수 많은 팬들에게 비스트의 이름을 알렸다.

이 날 비스트와 함께 출연한 아티스트들의 화려한 라인업이 눈길을 끈다. 평소 옴니버스 공연에 잘 보이지 않았던 이우춘(李宇春), 임요가(林宥嘉), 아메이(张惠妹), 에바(Elva Hsiao)는 물론이고, 중국의 한경(韓庚), 대만의 롤리팝에프(LOLLIPOP F), 파퓰레이디(POPU LADY), 헤베(Hebe)까지 총 출동하며 콘서트를 빛냈다.

큐브 측은 “이렇게 많은 아시아의 톱스타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 자체가 이례적인 일이라 현지 언론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로 참석한 비스트에게도 높은 관심이 이어졌다”라고 전했다. 비스트는 현재 일본 프로모션 투어 등의 공연 활동과 개인의 예능, 연기 등으로 개별적인 활동을 병행 중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