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상위 1% 전쟁이 시작된다

140302 관전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시즌3’(이하 K팝 스타3)는 2일 방송될 15회 분에서 ‘TOP8 결정전’의 문을 연다.

TOP8 자리를 두고 벌어질 권진아 – ‘Almeng(최린-이해용)’ – 샘김 – 한희준 – 버나드 박 – ‘짜리몽땅(여인혜-박나진-류태경)’ – 장한나 – ‘썸띵(정세운-김아현)’ – 남영주 – 배민아 등 TOP10들의 치열한 싸움이 예상된다.

‘TOP8 결정전’은 ‘현장 조 추첨’을 통해 A조-B조, 다섯 팀씩 나뉜 두 조로 경연을 벌인다. 양현석 – 박진영 – 유희열은 각 조에 속한 다섯 팀의 무대를 지켜본 후, 조당 세 명의 합격자를 선출할 수 있다. 이어 A조, B조에서 TOP8으로 선정되지 못한 네 팀은 100인의 시청자 심사위원단의 비밀투표로 당락이 결정된다. 시청자 심사위원단의 선택을 받지 못한 두 팀이 최종 탈락하게 되는 것. 세 심사위원과 시청자 심사위원단의 마음까지 움직여야하는 부담감 속에 참가자들이 어떤 무대를 펼쳐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제까지 라운드에서는 피아노나 녹음된 반주만으로 참가자들의 무대가 꾸며졌던 상황이다. 하지만 Top10들의 경연이 벌어질 ‘TOP8 결정전’에서는 코러스, 밴드, 브라스 등 무대를 화려하게 채울 요소들이 새롭게 추가된다. 한 층 더 웅장하고 풍성한, 완성도 높은 무대가 예고되고 있는 것. 특히 샘김, 권진아, ‘썸띵’ 등 기타 연주와 노래를 함께하는 팀들은 생애 처음으로 밴드, 브라스 밴드와 합주, 더욱 특별한 무대를 만들어낼 전망이다.

제작진측은 “15회 분에서는 TOP8이 되기 위한 TOP10들의 경연이 시작된다”며 “MC 전현무의 진행, 코러스와 밴드의 반주가 더해져 더욱 완성도 있는 무대를 그려낼 ‘K팝 스타3’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