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데뷔 30년만에 첫 순천 콘서트 갖고 애국가 지휘

이문세 1_1

이문세가 데뷔 30년 만에 순천에서 첫 콘서트를 열어 팬들을 감동시켰다.

지난 1일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문세’ 공연에는 약 3천명의 관객이 운집했다. 이문세는 애국가를 지휘하며 무대에 등장해 150분 동안 지칠 줄 모르는 무대 매너와 빼어난 가창으로 관객의 박수를 이끌어 냈다.

작년 6월 서울에서 시작된 이문세의 브랜드 공연 ‘대한민국 이문세’는 2014년 포항, 부천을 이어 순천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가수 데뷔 30주년을 맞은 이문세는 6월 1일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문세’ 첫 무대에서 5만 관객을 모은 바 있다.

이문세는 투어 공연 도시마다 매진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서울에 이어 강릉 투어 공연을 시작으로 인천, 창원, 전주, 대전, 수원, 울산, 의정부, 안동, 광주, 부산, 고양, 대구, 포항, 부천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다. 국내 정상의 티켓 파워의 위용이 전국투어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된 것이다.

순천 공연에서 이문세는 “데뷔 이후 순천에서는 처음 콘서트를 열어 감회가 새롭다”며 “이렇게 뜨거운 반응인 줄 알았더라면 진작 찾았을 텐데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전했다. 이문세는 ‘붉은노을’을 비롯해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 등 20여 곡에 이르는 히트곡으로 순천 시민들의 가슴을 흔들었다. ‘대한민국 이문세’는 3월 15일 진주에 이어 제주, 안양, 경산, 청주, 원주 등으로 이어진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무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