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이서진, 김희선에 호통 “할 수 있는 게 이것뿐이 없었어?”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의 강동석(이서진)이 대부 업체 직원으로 일하고 있는 차해원(김희선)의 모습에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참 좋은 시절’ 3회에서는 경주지검으로 첫 출근한 강동석이 실무관들과 점심 식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이자를 받으러 식당을 찾아온 해원을 마주친 동석은 “세상의 잣대로 직업을 판단하지 않으려고 하는데 이건 아닌 것 같다”며 “정말 차해원이 할 수 있는 일이 이것뿐이 없었느냐”고 호통했다.

이후 해원에 대한 애틋한 마음에서 아쉬움을 표한 동석과 자격지심에 자신의 마음을 숨긴 해원은 마주칠 때마다 감정표현에 서툰 모습을 보여 극에 서정적인 느낌을 더했다.

‘참 좋은 시절’은 가난한 소년이었던 한 남자가 검사로 성공한 뒤 15년 만에 떠나왔던 고향에 돌아오게 된 이야기를 중심으로 가족의 가치와 사랑의 위대함, 내 이웃의 소중함과 사람의 따뜻함을 다룬 드라마로 이서진, 김희선, 택연, 류승수, 김지호 등 배우가 출연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