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강원도 폭설 지역 방문…“알래스카 갔을 때보다 더하다”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에 출연 중인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길이 강원도 폭설 지역을 찾았다.

1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의 차를 타고 강원도로 떠나게 된 박명수, 정준하, 길이 여정 도중 사상 최악의 폭설로 큰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만나 제설 작업에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원도 덕현리 마을을 방문한 멤버들은 재난 수준의 폭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특히 유재석은 “알래스카보다 더 하다”며 안타까워했다.

또 멤버들은 10km를 오는데 2시간이 걸릴 정도로 길이 막히자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쌓인 눈으로 인해 운전도 어려웠고 눈길을 걷는 사람들을 보며 탄식을 내뱉었다. 이어 덕현리 마을에서 제설 작업에 나선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길은 삽이 수차례 부러질 정도로 제설 작업에 몰두했고, 마을 주민들에게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이날 ‘무한도전’은 자메이카로 떠난 정형돈, 노홍철, 하하, 스컬의 이야기와 국내에 잔류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길이 최악의 폭설을 겪은 강원도 지역의 제설을 돕는 내용으로 꾸며졌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