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라띠마’ 유지태, 춘사영화상 신인감독상 후보 등극

배우 겸 감독 유지태

배우 겸 감독 유지태

배우 겸 감독 유지태가 2014 춘사영화상 신인감독상 후보에 올랐다.

유지태가 각본을 쓰고 연출한 영화 ‘마이 라띠마(Mai Ratima)’는 벼랑 끝에선 남자 수영(배수빈)과 코리안 드림을 안고 한국에 온 여인 마이 라띠마(박지수)의 사랑을 그린 작품으로 유지태의 첫 장편 연출작으로 관심을 끌었다.

앞서 ‘마이 라띠마’는 프랑스에서 열린 제 15회 도빌 아시아영화제에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안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영화관계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바 있다. 특히 접수 방식이 아니라 영화평론가들이 추천으로 후보작을 선정하는 2014 춘사영화상 신인감독상 후보에 ‘마이 라띠마’ 유지태의 이름이 오른 것은 영화인들의 유지태를 향한 관심을 짐작게 한다.

오는 19일 개최되는 2014 춘사영화상은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주최하는 영화제로 현역 감독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수상자와 수상작을 결정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텐아시아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