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母 “딸 이혼이 가장 큰 불효”…조혜련 “열심히 살려고 노력 중”

가족 삼국지
조혜련의 엄마가 “딸의 이혼 때문에 힘들어 우울증 약까지 먹었다”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MBN ‘가족 삼국지’의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조혜련 어머니는 “딸 혜련이의 이혼이 내가 생각할 때 가장 큰 불효인 것 같다”며 “딸의 이혼으로 마음이 안 좋아서 우울증 약을 1년 반 동안 먹었다”고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 조혜련의 어머니는 “딸이 행복하게 잘 살기를 바랐다. 그런데 이혼하면서 20년 넘게 해오던 방송에도 안 나오니까 너무 속상하더라. 딸의 이혼이 창피해 밖에도 나가기 싫었다”며 힘들었던 속내를 털어 놓았다.

이에 조혜련은 “오랜 시간동안 고민하고 내린 결정이었는데, 엄마가 많이 반대하셨다. 식음을 전폐할 정도로 힘들어 하셔서 죄송했지만, 앞으로 내가 더 잘 사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되겠다고 생각했다. 더 열심히 살려고 노력 중”이라고 그간 표현하지 못했던 마음을 전했다. 이 같은 조혜련의 발언에 그녀의 어머니는 “혜련이가 잘 지내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 앞으로 더 지켜봐야겠지만, 그냥 물 흐르듯이 둥글게 살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는 조혜련 가족 외에도 배우 박준규 가족과 방송인 이광기, 유혜정 등 스타 가족들이 밝히는 속마음 공개된다. 방송은 2일 낮 12시 30분.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